초록색 수평라인
해피빈 배너
인삿말 이미지 border=
  •  

     

    이사장 이미지 border=

    안녕하십니까? 인추협 회원 여러분, 그리고 봉사자 여러분 반갑습니다. 그리고 이제까지 인추협을 이끌어 오시느라 애쓰신 전임 회장님을 비롯한 임원 여러분 모두 반갑습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저는 평생 법조인으로 살아온 사람입니다. 법관으로서 많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사람의 이면을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도 많았습니다. 그래서 좋은 사람도 만났지만 소위 사람으로서 어떻게 그럴수 있을까 하는 심정이 드는 때도 있었습니다.

     

    사람의 마음은 늘 갈고 닦아야 올바른 삶을 살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마음을 갈고 닦는 데에 봉사활동 만큼 훌륭한 수행방법은 없겠지요. 여기 계신 많은 봉사자 분들은 그런 면에서 그 누구보다 심성이 고운 분들이라고 믿습니다.

     

    오늘 저는 태동부터 창립을 거쳐 20여년의 연륜을 쌓은 인추협의 회장으로 취임하게 되었습니다. 역대 회장님들과 고진광 이사의 노고를 익히 모르는바 아니기 때문에 저의 어깨도 가볍지만은 안습니다. 제가 법관으로서는 오랜 연륜을 가졌지만 사회운동으로서는 초년생과 같습니다. 여러 회원님들과 봉사자 여러분의 후원과 격려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인추협은 지난 20여년간 많은 활동을 해왔습니다. 앞으로도 사회공익에 이바지 하는 많은 활동을 할 것입니다. 발벗고 나서서 어려운 이웃을 돕고, 사랑의 일기를 통해 어려서 부터 인성교육을 하고, 우리나라 교육문제를 바른 방향으로 잡아나가기 위해 학부모들이 희생하는 모습을 통해 많은 부분 성과를 이뤄냈습니다.

     

    이제 그 활동들을 나누고 세분화하기 보다는 동참하고 공유해서 시너지효과를 내는 작업이어야 할 것입니다. 공익법인 사랑의 일기재단, 재해극복시민연합,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 모임도 마찬가지입니다. 인추협과 발맞춰 더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함께 나아갑시다.

     

    예전보다 정보통신이 발전해서인지 존속살해 등의 패륜적인 행각도 많아진듯한데다 그 나이가 점점 어려져 걱정이지 않을 수 없습니다. 진정으로 우리사회가 공동으로 모색해야할 숙제가 ‘인간성회복의 길’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제 인추협이 앞장서 정부가 하지 못하는 일을 더 세밀하게 살펴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데 주력할 것입니다.

     

    저도 제가 가진 힘을 모아 총력을 기울이겠습니다. 회원 여러분도 많이 도와주십시오. 그래서 인추협의 목적인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데 우리 모두 함께 하도록 합시다.

     

    감사합니다.

     

    2010년 12월 16일

    회장 권 성

     

     

     

  •  

     

    대표이사 이미지 border=

    원갤러너스클럽을 조직하고 이를 밑거름으로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를 설립한 지 어느덧 30년이 지났습니다. 당시엔 너무 젊은이였기에 존경하는 인생의 선배님들을 모시고 한걸음한걸음 걸어온 길이었습니다.

     

    30주년을 기념하는 인추협의 활동을 돌이켜보면서 앞으로 걸어갈 30년의 초석이 될 것이라는 믿습니다. 사랑의 일기 운동을 통해 인성교육을 실천하는 과정에서 학부모운동으로 확산돼 우리나라 교육운동에 이바지했습니다.

     

    무의탁독거노인 주거환경개선 사업을 꾸준히 실천하면서 인도네시아, 호주, 일본 등의 해외재난재해구조 현장에 인력을 파견하기도 햇습니다.

     

    사회지도층과 청소년, 그리고 어르신이 한자리에 어우러지며 세대공감을 이루는 사회통합을 위한 세대공감 운동도 펼쳐왔습니다.

     

    앞으로는 정신운동으로서 사회개혁운동으로서 정부가 못하는 일을 찾아 사회 구석구석 필요한 손길을 찾아내 활동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대표이사 고진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