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추협 고진광 이사장 "120만여 권 일기장 복원하라!"

사랑의 일기 연수원 철거 3주년 회견서 촉구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19/09/26 [18:24]
  •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이하 인추협) 고진광 이사장이 26일 세종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지난 2016년 9월 세종시 사랑의 일기 연수원 철거 과정에서 땅속에 파묻힌 120만여 권의 일기장을 원상 복구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고 이사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연수원에 보관된 초중고 학생들의 일기장 120만여권이 철거과정에서 땅속에 파묻혔고, 한국토지주택공사에 공동 발굴하자고 수차례 요구했으나 모두 거절당했다"고 주장하며 "연수원이 철거된 지 3년이 지났지만, 일기장을 보관할 연수원 재건립 계획도 세우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랑의 일기 연수원 철거 3주년을 맞아 기자회견을 연 자리에서 이같이 밝힌 고 이사장은 "어린이들의 보석 같은 일기장이 땅속에서 묻혀 영원히 사라지는 것을 보면 참으로 안타깝고 눈물이 난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고 이사장은 한국토지주택공사에 대해서도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일기장을 국가 고유의 자산인 것을 인정하고 새로운 보금자리에 안착할 수 있도록 행동에 나서 달라"고 거듭 촉구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