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추협소식

Home  /  인추협소식  /  신문기사/보도자료

신문기사/보도자료

서로 돕고 사는 따뜻한세상 인추협이 만들어 나갑니다.

[성명서] 인추협, 6.25참전호국영웅에 대한 합당한 예우를 촉구한다.-강원경제신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4-06-08 21:00
조회
22
[성명서] 인추협, 6.25참전호국영웅에 대한 합당한 예우를 촉구한다.
- 참전명예수당을 100만원으로 인상 촉구
강명옥 | 기사입력 2024/06/07 [06:18]

2024050827203328.jpeg

▲ 인추협, 세종6.25참전유공자회장 권대집 참전 영웅을 올해의 어버이로 선정 ©강원경제신문

[성명서] 인추협, 6.25참전호국영웅에 대한 합당한 예우를 촉구한다.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이사장 고진광, 이하 인추협)에서는 호국보훈의 달인 6월을 맞이하여 6.25참전호국영웅에 대한 합당한 예우를 위해 생존 6.25참전호국영웅들께 감사 엽서 쓰기 활동, 사랑의 일기 가족이 6.25참전호국영웅 찾아뵙기, 6.25참전호국영웅들의 예우를 위한 지원 대책 국민 청원 활동, 6.25참전호국영웅 위안 잔치, 6.25참전유공자찾기 사업, 6.25참전호국영웅상이용사찾기 사업, 6.25참전호국영웅들의 명예선양을 위해 국립호국원 안장 홍보 활동, 국군포로귀환 청원 활동 등을 계획하고 있다. 인추협에서는 대한민국6.25참전유공자회세종지회장 권대집호국영웅을 올해의 어버이로 선정하여 축하하기도 하고 금천구 관내 6.25 참전 호국 영웅의 생활 지원 사업을 통하여 6.25참전호국영웅의 명예 거양 사업을 계속하고 있다.

인추협에서는 호국보훈의 달에 6.25참전호국영웅에 대한 합당한 예우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 명 서

6.25참전호국영웅에 대한 합당한 예우를 촉구합니다. 국가보훈부에서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일상 속 보훈 살아있는 보훈, 모두의 보훈’이라는 슬로건으로 보훈 대상자를 좀더 세밀하게 보살피고 보훈의 혜택이 골고루 펼쳐지도록 노력하는 정책을 보고 이제는 6.25참전유공자들이 합당한 예우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믿어봅니다.

오늘은 6월 6일 화요일은 제69회 현충일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현충일 추념사에서 ‘저와 정부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희생한 영웅들에게 최고의 예우로 보답할 것입니다.’라는 약속을 하였습니다.

이 시대 최고의 영웅은 풍전등화같은 조국을 구하기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한 6.25참전호국영웅들이라고 감히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5천 년이 넘는 동안 나라에 몸과 마음을 바친 수많은 유공자들이 있지만 역사적으로 가장 최근에 가장 많은 유공자가 발생한 사건은 6.25전쟁입니다. 무엇보다도 더 중요한 것은 그 유공자분들의 일부가 아직 생존해 계시기 때문에 국가가 혼신을 다해 보살펴드려야 한다는 점입니다. 동족상잔의 비극 속에서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충성을 다하고 희생하신 분들을 위해 당연히 국가는 모든 예우를 갖춰 보살펴 드리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되지만, 기본적인 삶조차 영위하기 힘든 지원을 받고 계신 6.25참전호국영웅들의 삶은 현충일의 취지와는 매우 거리가 멀다고 말씀드릴 수밖에 없습니다.

그 분들에게는 정말 시간이 많이 남아 있지 않습니다. 정말 말뿐인 예우가 아닌 6.25참전호국영웅들께 현실적인 예우가 되도록 빠른 시일 내에 제도 개선이 실현되기를 기대합니다. 8,90대가 대부분인 6.25참전호국영웅은 5년이 지나면 생존 6.25참전호국영웅의 수는 급감할 것입니다. 2024년 4월 현재 생존 6.25참전호국영웅의 수는 38,548분이고 매월 1000여 분이 돌아가신다는 사실을 감안하여 한 분의 6.25참전호국영웅이 더 생존해 계실 때 합당한 예우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빠른 후속 조치를 기대합니다.

인추협 6.25참전유공자지원센터에서는 그 동안 주거환경 개선사업, 생활용품 지원사업, 호국영웅 위안 잔치, 예우 상향 지원대책 국민청원 활동, 국군포로귀환 청원 활동, 국립호국원 안장 홍보활동 등을 해오고 있지만, 이제는 국가가 그분들의 희생과 헌신을 외면하지 않고 제대로 된 예우를 해 드림으로써 6.25참전호국영웅분들이 자랑스럽고 보람된 기억으로 여생을 보내실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첫째 현재 42만 원인 6.25참전호국영웅 참전명예수당을 1인 가구 최저생계비와 같은 수준인 100만 원으로 인상할 것을 촉구합니다. 박근혜대통령이 6.25참전유공자를 ‘호국영웅’으로 칭호를 명하였으니 호국영웅수당을 신설할 것도 촉구합니다.

둘째 국가보훈병원은 물론 국가보훈부보훈위탁지정병원의 진료비, 약제비 등의 의료비를 본인은 전액 무료로 지원하고 배우자와 직계가족에 대해서는 의료비의 60%를, 손자녀에게는 30%를 지원해야 합니다.

셋째 6.25참전호국영웅 직계후손에게 명예가 승계되도록 조치해야 합니다. 후손의 명예는 나라를 지킨 부모 또는 조부모의 후손이라는 자긍심이고, 취업에서 자녀와 손자녀의 비율을 확대해야 합니다.

정부와 국회는 ‘참전유공자법’이 생존해 계신 분들에게 실용적으로 필요한 예우 상향조정, 주거환경 개선뿐만 아니라 후손들에 대한 혜택까지 포함할 수 있도록 하고, 잘못된 심사로 인해 유공자로 인정되지 못한 분들에 대한 재심사 등을 추진하도록 조속히 법 개정을 시행해야 합니다.

6.25전쟁에 참전하였지만 참전 기록이 없거나 홍보 부족으로 6.25참전유공자 등록을 못하고 있는 6.25참전유공자를 발굴하는 사업과 6.25전쟁에 참전하여 부상하였지만 진료 기록이 없거나 홍보 부족으로 6.25참전상이용사로 등록하지 못하고 있는 6.25참전상이용사를 발굴하는 사업에 온 국민이 함께 노력해야 합니다.

아울러 서울 강동구 길동 외진 곳에 위치한 ‘6.25참전 유공자회’ 사무실을 용산 전쟁기념관으로 이전할 것을 국가보훈부에 다시 한번 촉구합니다. 후손들이 쉽게 찾아와 6.25참전호국영웅들을 추모하고, 실제 참전영웅들의 입으로 직접 다시 전쟁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 교훈을 얻기 위해서는 ‘6.25참전 유공자회’가 한국전쟁의 역사적 의미에 부합되고 교통이 편리한 서울 중심에 있어야 합니다. 대통령 집무실 맞은편인 전쟁기념관으로 이전해드림으로써 국가가 이제서 제대로 된 보훈사업에 앞장서겠다는 다짐을 보여주기 바랍니다.

6.25참전호국영웅들이야말로 풍전등화같은 국가를 구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전쟁에 참전하셨던 분들입니다. 국가를 위해 전쟁터에 나가 목숨을 걸고 싸운 참전호국영웅들의 참전명예수당이 최저생계비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국가가 건강할수록 보훈정책이 바로 되어야 합니다. 지난 역대 정권에서도 6.25참전호국영웅의 따뜻한 예우를 주장해 왔지만 실현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보훈정책이 바른 나라가 선진국이라면 6.25참전호국영웅들께 나라다운 나라 대한민국에서는 이만큼의 예우는 합당하지 않습니까?

국가보위를 위해서는 모든 국민이 일치단결하여 적에게 강력한 저항의지를 가지는 동시에 목숨을 걸고 전쟁터에 뛰어들 수 있는 호국정신에 충만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 나라에서는 참전용사들에게 최대한 예우하고 명예심과 자부심을 갖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인추협에서는 6.25참전호국영웅들께 합당한 예우가 실현되기를 강력히 촉구합니다. 더 이상 늦어져서는 안 됩니다.

2024년 6월 6일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이사장 고진광

<저작권자 ⓒ 강원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2,38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사랑의 일기 가족의 감사 편지에 대통령의 답장이 답지
관리자 | 2024.05.08 | 추천 0 | 조회 1019
관리자 2024.05.08 0 1019
2384
New 인추협 고진광 이사장, 감사편지에 대한 답장 보내!-중원신문
관리자 | 2024.06.12 | 추천 0 | 조회 4
관리자 2024.06.12 0 4
2383
[성명서] 인추협, 6.25참전호국영웅에 대한 합당한 예우를 촉구한다.-강원경제신문
관리자 | 2024.06.08 | 추천 0 | 조회 22
관리자 2024.06.08 0 22
2382
인추협, ‘2024 사랑의 일기 큰잔치 세계 대회’ 응모자 공개 심사!-강원경제신문
관리자 | 2024.06.03 | 추천 0 | 조회 134
관리자 2024.06.03 0 134
2381
인추협, ‘2024 사랑의 일기 큰잔치 세계 대회’ 응모자 공개 심사 개최-데일리경제
관리자 | 2024.06.03 | 추천 0 | 조회 54
관리자 2024.06.03 0 54
2380
인추협, ‘2024 사랑의 일기 큰잔치 세계 대회’ 응모자 공개 심사 실시-시선뉴스
관리자 | 2024.06.03 | 추천 0 | 조회 52
관리자 2024.06.03 0 52
2379
나라사랑100인회 - 인추협, 모교에 사랑의 일기장 보내기 운동 업무협약-강원경제신문
관리자 | 2024.05.25 | 추천 0 | 조회 57
관리자 2024.05.25 0 57
2378
인추협-나라사랑100인회, 사랑의일기운동 함께 펼치기로‘협약’-브릿지경제
관리자 | 2024.05.25 | 추천 0 | 조회 51
관리자 2024.05.25 0 51
2377
강원특별자치도교육청, '2024 사랑의일기 큰잔치 세계 대회' 공동주최 결정-강원경제신문
관리자 | 2024.05.22 | 추천 0 | 조회 52
관리자 2024.05.22 0 52
2376
인추협, 올해의 스승으로 전(前) 동백중학교 김숙희 선생님 선정-비지니스코리아
관리자 | 2024.05.15 | 추천 0 | 조회 52
관리자 2024.05.15 0 52
2375
인추협, 사랑의 일기쓰기 감사편지쓰기 운동에 대통령실도 화답-시선뉴스
관리자 | 2024.05.15 | 추천 0 | 조회 51
관리자 2024.05.15 0 51
2374
초등학교 어린이들의 감사편지에 대통령도 답장 보내-비지니스코리아
관리자 | 2024.05.15 | 추천 0 | 조회 46
관리자 2024.05.15 0 46
2373
어린이들의 감사편지에 대통령도 답장 보내-스마트투데이
관리자 | 2024.05.15 | 추천 0 | 조회 57
관리자 2024.05.15 0 57
2372
인추협, 올해의 스승으로 전(前) 동백중학교 김숙희 선생님 선정-시선뉴스
관리자 | 2024.05.14 | 추천 0 | 조회 47
관리자 2024.05.14 0 47
2371
“많은 감동과 잊지 못할 추억…대통령께 감사”-SR타임스
관리자 | 2024.05.14 | 추천 0 | 조회 47
관리자 2024.05.14 0 47
2370
인추협, 올해의 스승으로 전(前) 동백중학교 김숙희선생님 선정 발표!-강원경제신문
관리자 | 2024.05.14 | 추천 0 | 조회 53
관리자 2024.05.14 0 53
2369
윤석열대통령께서 어린이들의 감사편지에 답장을 보내다!-강원경제신문
관리자 | 2024.05.12 | 추천 0 | 조회 83
관리자 2024.05.12 0 83
2368
인추협, ‘올해의 어버이’로 권대집 세종 6.25 참전유공자회장 선정-천지일보
관리자 | 2024.05.10 | 추천 0 | 조회 107
관리자 2024.05.10 0 107
2367
세종6.25참전 권태집 전 유공자회장, ‘올해 어버이로 선정’-브릿지경제
관리자 | 2024.05.10 | 추천 0 | 조회 125
관리자 2024.05.10 0 125
2366
인추협, 세종6.25참전유공자회장 권대집 참전 영웅을 올해의 어버이로 선정!-강원경제신문
관리자 | 2024.05.09 | 추천 0 | 조회 252
관리자 2024.05.09 0 252
2365
인추협, 어린이날 선물‘사랑의 일기장을 보내다’-브릿지경제
관리자 | 2024.05.05 | 추천 0 | 조회 265
관리자 2024.05.05 0 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