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추협소식

Home  /  인추협소식  /  성명서/기고문

성명서/기고문

서로 돕고 사는 따뜻한세상 인추협이 만들어 나갑니다.

[성명서] “땅투기꾼들의 LH공사는 즉각 해체하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3-05 08:55
조회
99
-성명서 -

[땅투기꾼들의 LH공사는 즉각 해체하라!]

지난 2일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민생경제위원회와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일부 직원들이 문재인 정부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인 광명·시흥 신도시 사업지역에 100억 원대 토지를 투기성으로 매입했다는 의혹을 폭로하였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관련자들을 마땅히 중죄로 다스려야 할 반사회적 일탈 행위이지만, 그 보다 중요한 것은 그들이 몸담고 있는 부패된 조직을 과감히 도려내야 할 시기를 더 이상 늦추어서는 안된다는 점이다.

LH공사는 무엇을 하는 곳인가? 국민주거안정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이 아닌가? 적정한 토지와 주택을 개발하여 국민들에게 안정된 주거환경을 제공해야 하는 것이 그들의 임무이며 그 임무를 수행하는 조건으로 국가가 국민의 혈세에서 고액의 봉록을 지급하고 있지 않은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들만이 알고 있는 기밀을 서로 공유하여 막대한 금액의 은행대출을 받아 사리사욕을 채우려 했다면 이는 천인공노할 공기업의 국기문란 행위이다.

대통령도 나서 철저히 전수 조사할 것을 지시하였지만 조사가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실행되어서는 안 된다. 얼마 전까지 LH 공사 사장을 맡고 있던 자가 현 국토부장관이기 때문에 공정성을 담보할 수 없기 때문이며, 그러한 범법행위에 국토교통부 직원들도 연루되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인추협은 2003년 3월 연기군 구 금석초등학교가 폐교되고 그 자리에 세계 최초의 일기박물관이자 종합인성교육센터인 사랑의 일기 연수원을 개설하였다. 수십 년간 기록된 어린이들의 일기장과 자료 120만 점와 과거 연기군의 생활상을 담은 도구/사진들, 행정수도 이전을 위한 세종시민투쟁기록자료 등 소중한 자료들을 보관/전시하면서 전국 각 지역 학생들이 방문하고 연수교육을 받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인성교육의 성지로 자리매김하고 있었다.

그러나 세종시가 2004년 신행정수도로 지정되고, 그 후 행정중심복합도시로 건설되면서 연수원 부지가 LH공사에 수용되게 되고. LH공사 측과 보상 및 이전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였으나 LH공사 측의 무성의한 태도로 10년을 넘게 연수원이 제대로 관리되지 못하게 방치되던 중, 2018년 9월까지 이전 유예한 법원 명령과 연수원을 지켜달라는 각계 각층의 호소를 무시하고 2016년 9월 28일 새벽, 예고도 없이 200여명의 LH 공사 용역 직원들이 158대의 트럭을 동원하여 연수원을 강제철거하기에 이른다. 수많은 기록물들이 대량 유실되고 땅속에 파묻혔으며, 트럭에 싣고 간 소중한 전시유물들은 결국 LH공사에 의해 헐값에 처분되었다. 인추협 고진광 이사장은 전기도 수도도 끊긴 철거된 현장의 컨테이너에 기거하면서 이런 만행을 규탄하고 매장된 자료의 공동발굴과 배상,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하는 투쟁을 3년 넘게 이어가던 중 2019년 10월 31일 저녁 갑자기 들이닥친 LH 공사 하청업체 직원들에 의해 폭행을 당하고 입원을 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LH공사의 몸서리쳐지는 폭거를 힘없이 당해야 했던 인추협은 겉으로는 상생협력을 외치는 LH공사가 그들이 스스로 내걸고 있는 Mission “국민주거안정의 실현과 국토의 효율적 이용으로 삶의 질 향상과 국민경제 발전을 선도”를 절대 실현할 수 없는 조직임을 온몸으로 체득하였다.

나라의 녹을 먹는 공기업의 보상제도 전문가들이 대출까지 받아 논과 밭을 사들였다. 부동산 투기꾼들은 바로 LH공사 안에 있는 것이다. 공공의 의무를 저버리고 비공개정보를 이용해 직원들이 아무런 죄의식 없이 과감히 실명으로 투기에 몰입해 것이 LH공사의 오래된 문화로 확실시되므로 그들이 국민 주거생활과 토지 취득, 개발, 비축, 공급에 관한 일들을 공정히 수행한다고 누구도 믿을 수 없을 만큼 신뢰를 잃었다. 이런 행위은 공무원의 기본 자질인 공공 봉사자의 역할, 높은 도덕성과 윤리 준수라는 인간성을 저버린 인면수심의 행위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LH공사는 즉시 해체 수순을 받고 다시 태어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21년 2월 4일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이사장 고진광
전체 15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성명서] "LH공사의 즉시 해체, 늦출 이유가 없다."
관리자 | 2021.03.12 | 추천 0 | 조회 105
관리자 2021.03.12 0 105
151
[성명서] 전 국민의 인성 바로 세우기 운동을 촉구한다.
관리자 | 2021.04.06 | 추천 0 | 조회 35
관리자 2021.04.06 0 35
150
[성명서] “땅투기꾼들의 LH공사는 즉각 해체하라.”
관리자 | 2021.03.05 | 추천 0 | 조회 99
관리자 2021.03.05 0 99
149
[기고문] 백기완 선생님의 '뜻' 잇겠습니다
관리자 | 2021.02.20 | 추천 0 | 조회 76
관리자 2021.02.20 0 76
148
[성명서]전 국민의 인성 바로 세우기 운동과 아동 학대 예방을 위한 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축을 촉구한다.
관리자 | 2021.02.11 | 추천 0 | 조회 118
관리자 2021.02.11 0 118
147
[논평]재난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것은 국가의 책무이다
관리자 | 2021.02.11 | 추천 0 | 조회 95
관리자 2021.02.11 0 95
146
<성명서>인성교육을 저해하는 대법원장과 고법부장판사의 형태를 고발한다.
관리자 | 2021.02.05 | 추천 0 | 조회 99
관리자 2021.02.05 0 99
145
[특별기고] 한 청년의 미래를 생각하며
관리자 | 2021.01.13 | 추천 -1 | 조회 132
관리자 2021.01.13 -1 132
144
[특별기고]['사랑의 일기 연수원' 참사 4주년] 사랑의 일기 연수원 커서가 하루빨리 작동되기를- 조춘호
관리자 | 2020.09.28 | 추천 0 | 조회 549
관리자 2020.09.28 0 549
143
[SR사회공헌] 200928 인추협 '생활난 시달리는 독립유공자 후손' 위한 후원 행사
관리자 | 2020.09.28 | 추천 0 | 조회 458
관리자 2020.09.28 0 458
142
[성명서]사랑의 일기 연수원 대참사 4년
관리자 | 2020.09.28 | 추천 0 | 조회 447
관리자 2020.09.28 0 447
141
[성명서] LH공사는 사랑의 일기 연수원의 매몰된 유물과 일기장을 발굴하라!
관리자 | 2020.09.28 | 추천 0 | 조회 433
관리자 2020.09.28 0 433
140
[특별기고][ '사랑의 일기 연수원' 참사 4주년] 청소년 120만명의 일기장이 사라졌다-정대용
관리자 | 2020.09.24 | 추천 0 | 조회 490
관리자 2020.09.24 0 490
139
[특별기고]['사랑의 일기 연수원' 참사 4주년] '사랑의 일기 연수원'매몰! 4년을 맞아-시인 맹일관
관리자 | 2020.09.18 | 추천 0 | 조회 493
관리자 2020.09.18 0 493
138
[특별기고] ['사랑의 일기 연수원' 참사 4주년] LH는 응답하라! 분노의 함성이 안 들리는가?-윤석희교장
관리자 | 2020.09.18 | 추천 0 | 조회 488
관리자 2020.09.18 0 488
137
[성명서]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즉각 시행하라!
관리자 | 2020.08.27 | 추천 0 | 조회 585
관리자 2020.08.27 0 585
136
[기고문]'6.10 항쟁의 날' 손영미 소장을 보내며
관리자 | 2020.06.13 | 추천 0 | 조회 858
관리자 2020.06.13 0 858
135
[특별기고]이재용 부회장의 '눈물'
관리자 | 2020.06.09 | 추천 0 | 조회 902
관리자 2020.06.09 0 902
134
[기고문]인간 노무현에 대한 추억
관리자 | 2020.06.09 | 추천 0 | 조회 673
관리자 2020.06.09 0 673
133
[성명서] 사회적 타살에 관한 인추협의 입장
관리자 | 2020.05.13 | 추천 0 | 조회 800
관리자 2020.05.13 0 800
132
[기고문]문재인 정부 3년, 문재인 대통령께 고언한다.
관리자 | 2020.05.09 | 추천 0 | 조회 766
관리자 2020.05.09 0 766